top of page

Culture StationSEOUL 284"Time Travel"



과거와 미래를 아우르는 현재의 위대함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문화역서울284가 주관하는 ‘프로젝트284: 시간여행자의 시계’가 5월 17일 부터 7월 23일까지 59일간 문화역서울284 전관과 광장에서 개최됩니다. <프로젝트284: 시간여행자의 시계>는 시간에 대한 흥미로운 스토리를 전시와 공연으로 재구성해 다양한 문화예술을 체험하면서 즐길 수 있는 융복합 문화예술 행사입니다. 근대문화유산인 서울역의 과거와 현재진행형의 예술이 만나는 문화역 서울 284에서 과거와 현재, 미래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다양한 장르의 예술을 통해 제시합니다. 공간은 크게 9개의 소주제로 나뉘게 됩니다. ‘과거: 긍정 시계’, ‘미래: 지향 시계’, ‘현재: 쾌락 시계’등 과거를 가슴에 품고 미래를 상상하며, 현재를 즐기면서 나아가는 시간여행자의 시계 속 바늘을 각각 상징하고 있습니다. 행사장 곳곳은 17개의 시각예술 작가 팀이 제작한 96점의 예술 작품들로 채워집니다. 건축, 설치, 사진, 조각, 영상, 인터랙티브 미디어아트, 혼합매체 등 다채로운 분야로 구성된 작품들이 고풍스러운 문화역 곳곳에 자리 잡습니다. <프로젝트284: 시간여행자의 시계>는 11개 팀의 공연예술 작가가 선보이는 연극, 낭독, 강연, 무용, 인형극 등도 행사 기간 내내 펼쳐집니다. 1층 영화관에서는 4개의 주제로 선별된 총36편의 영화가 상영되어 시간의 의미를 되돌아볼 수 있게 합니다. 이와 함께 관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4개의 체험 프로그램도 행사를 한층 풍성하게 만듭니다. 방문객 스스로 예술의 주역이 되어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준비될 예정입니다.

잊어버린 시간을 찾아 떠나는 시간여행

과거 : 긍정시계 내마음속엔 아름다운 어제가 있습니다. 떠올리면 안타깝고 힘겨웠던 일도 있었지만, 그런 날들을 거쳐 지금에 왔으니 그래도 한번 살아볼 만한 세상인 것이지요. 기억의 숲길을 따라 걷다보면 고단할 틈이 없습니다. 어린 시절 살던 집, 친구들과 신나게 뛰놀던 공터, 멀리서 엄마가 부르는 소리, 날 보며 환하게 웃어 주는 얼굴들. 그 시절은 이제 오래된 앨범처럼 빛이 바랬지만, 여전히 따뜻하고 편안한 마음의 쉼터입니다.

  • 고블린파티 GoblinParty

  • 조준용 Junyong CHO

  • 홍범 Buhm HONG

  • 김정은 Jungeun KIM

  • 크리스 도브라울스키 Chris DOBROWOLSKI

  • 황문정 MoonJung HWANG

  • 미스 레볼루셔너리 아이돌 버서커Miss Revolutionary Idol Berserker

  • 퍼포먼스그룹 153 Performance Group 153

  • 페인스 플라우Paines Plough

  • 박정자 Jung-Ja Park


미래 : 지향시계 우리는 미래를 대비하기도 하지만, 미래를 꿈꾸기도 합니다. 솔직히 말해서 미래를 정확하게 예측한다는 것은 아주 어려운 일입니다. 거의 틀리기 마련이지요. 사실 미래는 영원히 오지 않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영원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더 자유롭게 미래를 떠올릴 수 있습니다. 어제와 오늘만 있는 세상은 생각만으로도 답답합니다. 아! 미래를 상상할 수 있다는 건 정말 멋진 일이지요. 미래에 우리는 어디로든 갈 수 있으니까요.

  • 손종준 Jongjun SON

  • 올리비에 랏시 Olivier RATSI

  • 한국난민 K-Refugees

  • 수디아트엔 코 Soo d Art & Co

  • 장종완 Jongwon JANG

  • 최대진 Daejin CHOI

  • 엘로디 도르낭 드 루빌 Elodie DORNAND DE ROUVILLE


현재 : 쾌락시계 어디로든 갈 수 있다 해도 나는 지금 여기에 있습니다. 이제 그것은 나의 선택입니다. 지금 내가 보고 듣는 것, 냄새 맡고 맛보는 것, 느끼는 것이 바로 이 세상이고 나 자신입니다. 어쩌면 나라는 존재를 위해 수억 년 동안 인류의 진화가 있었는지도, 지금이 바로 인류의 미래를 바꿀 결정적 순간인지도 모르지요. 다만 나는 나를 사랑합니다. 그러니 온전히 이 세상을 내 것으로 만들겠습니다.

  • 김정모 MO KIM

  • 더 러빙 씨어터 The Loving Theater

  • 이예승 Ye Seung LEE

  • 다니엘 피르망 Daniel FIRMAN

  • 박제성 je BAAK

  • 제이제이브로 X 모므로 JUBRO X MOMEURO

  • 다이아거날 써츠 Diagonal Thoughts

  • 손영득 Yeongdeuk SON

  • 정혜련 Hyeryun JUNG

  • 팀 스푸너 Tim SPOONER

  • 하석준 Seokjun HA

출처 : https://www.seoul284.org/program/view/category/319/state/4/menu/330?thisPage=1&idx=105&searchField=all&searchText=


Comentarios


RECENT POSTS

ARCHIVE POSTS

bottom of page